봉준호 ‘기생충’ 작품상까지 4관왕…아카데미 새 역사 열었다


비영어권 영화 최초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도 수상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시상자인 배우 제인 폰다에게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최고상인 작품상을 받았다. 92년 아카데미 역사에서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한국 영화는 물론 아시아계 영화로서도 첫 수상이다.

기생충은 앞서 감독상과 국제장편영화상(외국어영화상), 각본상을 받아 아카데미 4관왕에 오르는 기념비적인 기록을 썼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의 주인공이 됐다. 아카데미는 기생충을 수상작으로 발표하면서 “영어로 제작되지 않은 첫 아카데미 작품상”이라고 소개했다.


봉 감독은 앞서 한국 영화감독으로는 처음으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았다. 할리우드 영화가 아닌 외국 영화가 작품상과 감독상을 동시에 탄 건 아카데미 역사에서 초유의 일이다.

국제장편영화상 수상작이 작품상을 받은 것도 처음이다. 그동안 아카데미에서 비영어권 영화는 10차례 작품상 후보에 올랐지만 상을 받은 작품은 없었다. 과거 작품상과 국제장편영화상 후보에 동시에 오른 5개 영화 중에서도 둘 모두를 수상한 작품은 없었다. 기생충은 작품상과 국제장편영화상을 동시에 탄 첫 작품이 됐다.

지난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탄 기생충은 아울러 칸영화제와 아카데미에서 최고 상을 받은 두 번째 작품이 됐다. 두 상을 모두 받은 건 1956년 <마티>가 그동안 유일했다.

기생충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의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는 일이 실제로 벌어지니까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 굉장히 의미있고 상징적이며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 든다”고 했다. 곽 대표는 “이러한 결정을 해 주신 아카데미 회원의 결정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제작투자자인 이미경 CJ 부회장도 무대에 올라 소감을 밝혔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이 가운데 4개 부문에서 트로피를 움켜줬다. 감독상과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을 받았다. 미술상과 편집상은 받지 못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4221065&code=61171111&cp=nv

#봉준호#기생충#작품상#각본상#감독상#국제장편영화상#아카데미#4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