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베트남 격리 국민 지원 위해 신속대응팀 파견

견종호 외교부 신속대응팀장 등 3개 팀 12명 파견…3개 지역 270여명 국민 지원 활동
강경화 장관 “현지 공관으로는 대응 부족해 신속대응팀 파견…교민들 불편함 덜 수 있을 듯”


정부 신속대응팀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베트남에 격리된 한국인을 지원하기 위해 현지로 출발했다.

견종호 외교부 신속대응팀장은 이날 인천공항에서 출국 전 브리핑에서 “270여 명의 한국 국민들이 베트남에 있다. 빨리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있으면 애로 사항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견 팀장은 “제일 중요한 것은 한국으로 빨리 오고 싶어 하는 분들이 최대한 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총영사관하고 대사관하고 힘을 합쳐서 베트남 당국과 협의해서 그분들의 귀국을 빨리 돕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에 들어가 계신 분들이 있는데, 그분들이 필요한 물품이라든지 필요한 지원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현지에 계신 분들이 빨리 격리에서 해소될 수 있도록 하는 것과 앞으로 들어가시는 분들도 애로가 없도록 도와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인천공항에 나와 신속대응팀을 격려했다.

강 장관은 “우리 국민 270여 명께서 자의 반 타의 반 격리 상황에 있다”며 “현지 공관으로는 대응이 부족해 신속대응팀을 파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신속대응팀이 공관과 잘 협력해서 우리 교민들이 겪고 있는 불편함이라든가 이런 것을 덜어주실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현재 베트남에는 하노이에 있는 주베트남대사관 관할지역에 142명, 주호찌민총영사관 관할지역에 112명, 주다낭총영사관 관할지역에 22명 등 276명의 한국인이 군 시설이나 보건소, 호텔 등의 시설에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속대응팀은 3개 팀 12명으로 구성됐으며, 각 팀은 외교부와 경찰청 등 관계기관 4명으로 짜였다. 이들은 이날 태국 방콕을 경유해 3개 지역으로 파견되며 코로나19 음성확인서도 지참했다.




#정부#베트남#격리#국민#지원#신속대응팀#파견
출처 : newbc뉴비씨(http://www.newbc.kr) http://www.newbc.kr/news/articleView.html?idxno=8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