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 직원 700명 파견 앞둔 삼성디스플레이, 2주 격리될까 전전긍긍

OLED 모듈 공장 증설 중인 삼성디스플레이, 설비 개조 인력 파견 임박
駐베트남 한국대사 “우한 코로나 음성 판정진단서 있으면 예외 인정해달라”
삼성전자에 납품하는 핵심 부품 공장, 실제 격리 시 타격 일파만파

최근 삼성전자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 생산 물량을 구미에서 베트남으로 한시적으로 이전키로 한 가운데 핵심 부품을 납품하는 삼성디스플레이에 비상이 걸렸다.

베트남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모듈 공장 증설을 추진해온 삼성디스플레이가 본사·협력사를 포함해 총 700여명의 직원들을 조만간 베트남으로 투입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달 29일부터 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이들을 예외 없이 14일간 격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 공장 전경. /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 페이스북


9일 삼성디스플레이와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노완 주베트남 한국대사는 한국에서 들어올 인력 700여명이 격리 조치에서 예외를 인정받지 못하고 14일간 발이 묶일 경우 삼성디스플레이와 여기에서 부품을 공급받는 삼성전자는 물론 한국·베트남 양국 경제에 공동으로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현지 정부에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사는 전문가들·엔지니어들이 사전에 한국 의료기관에서 발급한 우한 코로나 음성 판정 의료 진단서를 가지고 가면 2주 격리조치에서 예외로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삼성디스플레이 OLED 모듈을 제조하는 곳은 천안, 중국(톈진·둥관), 베트남에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베트남에 있는 플렉서블 OLED 모듈 공장을 증설 중이다. 이 공장에서 생산한 OLED가 갤럭시S20, 갤럭시Z플립 등 삼성전자의 차세대 스마트폰과 중국 스마트폰 등에 탑재된다. 현지에서 유기적으로 디스플레이를 납품하기 위해서는 지체 없는 인력 투입이 필요하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회사 관계자는 “설비 개조 등으로 이 같은 규모의 직원이 파견될 것”이라며 “700명이 동시에 나가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 등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삼성전자가 베트남에서 가장 큰 외국 투자 기업으로 약 16만명을 고용하고 있다”며 자국 정부가 예외를 적용할지 주목했다.


출처: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09/2020030902705.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베트남#직원#700명#파견#삼성#2주#격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