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 ‘박항서 마케팅 효과’ 노린다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한 이철우 경북지사가 다음 캠페인을 이어나갈 사람으로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지목했다. 경북도 제공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지목합니다”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한 이철우 경북지사가 다음 캠페인을 이어나갈 사람으로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지목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으로부터 지목 받은 이 지사는 박 감독이 상주 상무감독으로 재임하던 시절 잠시 만났으나 각별한 관계로 발전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깊은 인연은 지난해 신남방국가 통상·교류확대를 위해 이 지사가 베트남을 방문했을 당시 하노이에서 극적으로 만나면서 다시 시작됐다.


당시에도 서로 바쁜 일정으로 만나기 힘들었지만 박 감독이 이 지사를 만나기 위해 호찌민에서 하노이까지 밤비행기로 달려와 통상, 관광홍보 협조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면서 가까워졌다. 두 사람의 인연은 이번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으로 또다시 이어지게 됐다.


박 감독은 지난 2017년부터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을 맡아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첫 AFC주관대회 결승 진출, 첫 아시안게임 4강 달성, 2018 스즈키컵 우승을 일궈냈다.
이런 공로로 ‘2018년 베트남 올해의 인물 선정’ 뿐 아니라 60년 만에 2019 동남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베트남의 신한류를 이끈 베트남 국민 영웅이다.


박 감독은 우리나라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의 다양한 제품까지 현지 마케팅 홍보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신남방국가 통상·교류확대를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이철우 지사가 하노이에서 박항서 감독을 극적으로 만나면서 다시 인연이 시작됐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 화장품업체인 G사의 A대표이사는 “베트남 현지 진출확대를 도모하기 위한 마케팅을 위해 박 감독을 활용한 홍보마케팅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박 감독과의 인연을 계기로 농특산품, 화장품, 생활용품의 베트남 진출에 ‘박항서 마케팅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준비에 나섰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은 외교부에서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전 세계 연대와 지지를 이끌어 내기 위해 3월 초에 시작한 릴레이 캠페인이다. ‘코로나19’ 극복 메시지를 담은 로고를 SNS에 게시하고 이를 이어 받을 3인을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지사는 “We’ll win in the end, 우리는 끝내 이겨낼 것입니다”라는 응원 문구와 함께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적극 참여해 준 박 감독님께 감사드리며 코로나19 펜데믹 장기화로 힘든 시기에 온라인 캠페인으로 마음의 거리를 좁히고 긍정의 힘을 믿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베트남#박항서#마케팅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