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호치민 공항 통해 대규모 한인 예외 입국 첫 허용


<티웨이 항공 여객기> [사진=티웨이항공]


베트남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외국인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가운데 호치민 공항을 통한 대규모 한인 예외 입국을 처음으로 허용했다.


31일 호치민한인회는 한국 기업인과 교민 등 897명이 호치민시 떤선녓 공항을 통해 특별 예외 입국할 수 있도록 베트남 정부의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31일 베트남 호치민 공항으로 한국 기업인과 교민 등 135명이 입국하고 있다> [사진=호치민한인회]


이 가운데 130여명이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인천발 티웨이항공 전세기편으로 호치민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9월 중순과 10월 중순에 각각 300명 규모의 예외 입국이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한 예외 입국자들은 호치민 시내 5성급 호텔에서 14일간 격리한 뒤 각자 거주지나 근무지로 이동하게 된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3월부터 5천명이 넘는 한국 기업인과 가족 등의 예외 입국을 허용했지만, 남부 경제중심지 호치민 공항을 통한 대규모 예외 입국을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특별입국은 임재훈 총영사, 위준석 부총영사 등 주호치민대한민국총영사관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호치민#교민#특별입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