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 제3회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HUFLIT)에서 개최된 제 3회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오프닝 공연을 하고 있는 학생들> [사진=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


지난 8월 29일 토요일 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HUFLIT) (한국학과장 Dinh Lan Huong) 본관 강당(6층)에서 제 3회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중고등부 부문)가 개최됐다.


전 세계가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실시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회가 개최된 만큼 현장에는 발표자와 그 가족들 일부만 참여한 가운데 실시됐다.


또한 이번 대회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유튜브와 페이스북으로 실시간 현장 상황이 전달됐다.


2018년도부터 시작된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호치민시를 포함한 베트남 남부지역 교육기관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중고등학생들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그동안의 한국어 학습 결과를 공유하고 평가할 수 있는 대회이다. 당초에는 지난 8월 1일에 중고등부문과 대학생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베트남 다낭 지역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가 확산되면서 대회가 연기되었고 이번에는 1차적으로 중고등부 부문만 개최되었고 대학생 부문은 코로나가 안정되면 추후에 실시 될 예정이라고 한다.


<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HUFLIT)에서 개최된 제 3회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는 고지형 호치민시한국교육원장> [사진=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


<제 3회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응웬 흐우 훤 고등학교 2학년 응웬 뀐 장 학생> [사진=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호치민시한국교육원과 호치민시 외국어 정보대학교 주관으로 주 호치민시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충남대학교와 부산대학교의 후원으로 실시되고 있다.

 
투득고를 비롯한 7개교 12명의 학생이 참여한 이번 대회에서는 ‘나의 진로를 바꾸어준 한국어 공부 방법’이라는 주제로 참여한 응웬 흐우 훤고등학교 2학년 응웬 뀐 장 학생이 대상을 수상하였다. 대상과 최우수상을 수상한 학생들에게는 충남대학교에서 1개월간의 한국어 연수 기회가 주어지게 된다.  


호치민시 한국교육원장 고지형 원장은 축사를 통해 ‘학생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한국어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평가할 수 있는 자리인 동시에 한-베 양국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인력을 발굴 양성하는 좋은 계기가 되는 행사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제 3회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인상적인 발표를 통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빈터중학교 3학년 쩌우 뉴언 팟 학생> [사진=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 


이번 대회에서 특히 관심을 끈 학생은 ‘한국영화와 나의 가족’이라는 내용을 발표한 빈터중학교 3학년 쩌우 뉴언 팟 학생이다. ‘7번 방의 선물’ 영화를 보고 나서 항상 가족을 위해 바쁘신 아버지를 비롯하여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 가족이지만 영화를 통해 웃음을 잃지 않고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는 내용을 들려주어 심사위원을 비롯한 참석한 사람들의 눈물샘을 자극하여 매우 인상적인 발표였다고 입을 모았다.


코로나 상황이 안정 되면 대학생 부문이 개최될 예정이며, 이 대회를 통해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베트남 학생들이 한국 및 한국어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보다 체계적인 한국어 학습이 이루어지는 작은 기회의 장이 되기를 기대해 보는 자리가 되었다는 평가가 이루어지고 있다. 





#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베트남#한국어#말하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