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내년 ‘한국어’ 제1외국어 정식 교과로 채택할 듯


17일 베트남 하노이 국립외국어대에서 사흘간의 일정으로 개막한 ‘2020 베트남 세종학당 워크숍’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응우옌 또 쭝 베트남 국가 외국어 계획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우리 위원회는 제1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 과정 설계를 지도하고 있다”면서 “큰 문제가 없으면 내년에 이런 교육 과정이 통과될 것”이라고 말했다.

쭝 부위원장은 이날 하노이 국립외국어대에서 사흘 간의 일정으로 개막한 ‘2020 베트남 세종학당 워크숍’ 축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베트남에서 제1외국어는 초등학교 3학년부터, 제2외국어는 중등학교부터 선택과목으로 가르치는 외국어를 뜻한다.

이와 관련 앞서 2016년 중등학교 시범교육 과목으로 선정된 한국어가 이르면 내년에 정식 교과로 채택되고, 교육 대상도 초등학생을 확대될 전망이다.

현재 베트남에서는 전국 6개 중·고교가 한국어 시범교육 기관으로 지정돼 중고등학생 1500여명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워크숍 영상 환영사에서 “조속한 시일에 한국어가 베트남의 제2외국어 정규 과목으로 채택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한국학술연구학회에 따르면 현재 전국 32개 대학에서 한국어를 정규 과목으로 가르치고 있으며, 지난 10월 기준으로 정규 한국어 학습자는 1만6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또 하노이 국립외국어대에 2018년 한국어 석사과정이 개설됐고, 호찌민 국립외국어대와 국립 인문사회대도 한국학 석사과정 개설을 준비하는 등 베트남에서 한국어 배우기 열기가 점차 뜨거워지고 있다.

출처 :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international/article/2020111703847





#베트남#한국어#제1외국어#정식교과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