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황건일 前 이사장 국민포장 영예


 11월 16일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황건일 前 이사장이 임재훈 주호치민대한민국총영사로부터 포장과 포장증을 전달 받았다.[사진=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황건일 前 이사장이 제14회 세계 한인의 날(2020. 10. 5) 기념 재외동포 유공 국민포장 수상자로 최종 확정되어 2020. 11. 16.(월) 수여권자인 대통령을 대신해 임재훈 주호치민대한민국총영사로부터 포장과 포장증을 전달 받았다. 이번 정부포상은 재외동포의 권익 신장과 동포사회 발전에 공로가 있는 유공자를 포상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전 세계 모든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후보자를 접수하고 공개 검증 절차를 거쳤으며 총 88명이 포상 수여자로 결정되었다.


이로써 황건일 전 이사장은 학교부지 임차료 면제, 교사동 증축, 저소득층 학생을 위한 장학금 모금, 토요한글학교 운영을 통한 한국어 및 한국문화 교육 등 6년 동안의 이사장으로서 공적과 호치민시 재외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위원, 중소기업중앙회 해외 민간대사직 수행 등 각종 재외동포 사회 발전을 위한 공적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정식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된다.


임재훈 총영사는 기념사에서 “국민포장을 받는 황건일 前 이사장은 이사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를 재외한국학교 중 최고의 명문학교로 발전하도록 헌신한 것과 호치민시 동포 사회 발전에 헌신한 업적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가 고마움을 국민포장으로 표현한 것이다.”며 “학생, 학부모 및 모든 교민을 대신하여 그동안의 봉사에 감사드린다.”고 축하의 말씀을 하였다.


황건일 前 이사장은 “이사장으로서 어떠한 보상을 바라며 직무를 수행했다면 현재의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의 발전은 없었을 것이다. 개인적인 욕심 없이 학교와 학생들만 생각하며 최선을 다했다.”며 “대한민국 정부에서 저에게 개인적으로 큰 영예인 국민포장을 주셨지만 그동안 함께 고생한 前 김원균 교장선생님과 신선호 교장선생님, 김구 행정실장을 비롯한 교직원 그리고 이사회 이사와 감사님들을 대표하여 받는 것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최분도 이사장을 주축으로 학교가 더욱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상 수여의 소감을 전했다.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한국국제학교황건일전이사장#국민포장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