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치민-하노이, 생활비 적게 드는 도시로 꼽혀

<생활비 순위에서 호치민(왼쪽)과 하노이(오른쪽)가 100위권 밖으로 밀려나 적은 비용으로 생활할 수 있는 도시로 꼽혔다> 베트남의 양대 도시인 호치민과 하노이가 해외 주재원들의 생활비 지수 순위에서 100위권 밖으로 떨어졌다. 순위가 1년 만에 수십 계단이 내려갔다. 거꾸로 말하면 인구 1000만 명이 넘는 호치민이나 하노이의 규모를 감안하면 아주 저렴한 비용으로 생활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미국의

read more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으로, 희망에서 나락으로 떨어지다.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 (호치민=라이프플라자)  국내 의약품 수출 4위의 베트남 시장이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 현재 베트남 정부의 식약처 입찰기준 변경으로 2,000억 정도로 추산되는 수출시장의 80%가 사라질 수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다.이에 국내의 의약업계에서는 한·베 정부 간 협상 외에는 어떠한 해결 대안이 없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자세를 촉구하고 있다. 그전까지 베트남은 PIC/s

read more

베트남 페트로베트남오일 지분 매각 추진… 국내외 인수 후보들 군침

베트남 국영 에너지 기업인 페트로베트남(PV)오일이 지분 매각을 다시 추진한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오는 2019년까지 PV오일 지분을 줄일 계획이다. 이에 현재 80.52%의 지분율을 35.1%까지 낮춘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말 연례 총회에서 주주들에게 “외국인 보유 한도에 대해 가이드라인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에 지분 매각에 대해 제안할 것이다”면서

read more

사단법인 서울의료봉사재단, 베트남 호치민구강외과 병원에서 구슬땀 뻘뻘…

–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여름휴가 대신 수술실로 직행! (라이프플라자=호치민) 박철성 의학전문기자 = 베트남 호치민 구강외과 병원에서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4일까지 사단법인 서울의료봉사재단(서울 스마일 팀)에서 주도한 ‘2018 베트남 수술 봉사’가 있었다. 사단법인 서울의료봉사재단은 비영리법인으로 치과의사 및 구강외과 수술 팀을 주축으로 구성된 의료봉사활동 단체로 특이하게 다른 의료봉사활동 단체처럼 진료과목이 다양하지 않고 전부 치과의사와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들로만 이뤄져 있다. 더구나 이들은

read more

​‘짝퉁 천국’ 불명예, 中에서 베트남으로?… 가짜 제품 유통 연이어 적발

높은 경제성장률로 ‘포스트차이나’로 주목받는 베트남이 중국의 ‘짝퉁 천국’ 불명예도 물려받을 기세다. 최근 ‘짝퉁 한류’ 매장인 무무소(MUMUSO)와 ‘짝퉁 일본’ 매장인 미니소(Miniso)가 적발된 데 이어 베트남 최대 유아용품 유통업체의 가짜 상품 판매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호치민시장관리국은 올해 상반기에만 총 8만 8,000건 이상의 밀수·사기·가짜제품 유통 등의 위법행위를 적발해 7조 4,000억 베트남동(약 3,559억 4,000만

read more

IT 강국 꿈꾸는데… 베트남 악성코드 주의보

올해 상반기 아시아에서 일어난 랜섬웨어 위협 건수 5건 중 1건은 베트남에서 발생했다는 연구 조사 결과가 나왔다. 베트남이 제4차 산업혁명을 앞두고 정보기술(IT) 강국을 꿈꾸고 있는 만큼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이버 보안 솔루션 회사인 트렌드 마이크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아시아 지역에서 랜섬웨어 위협을 받은 비율은 44%에 달했다. 베트남은 이 가운데

read more

‘유망 소매 시장’ 베트남, 소매업자들의 ‘무덤’으로 전락

‘유망 소매 시장’ 베트남이 소매업자들의 무덤으로 변하고 있다. 베트남 소매시장에 경쟁적으로 뛰어들었던 글로벌브랜드 세븐일레븐과 패밀리마트 등도 수익악화로 최근 점포수를 축소하고 나섰다. 베트남 현지 브랜드나 글로벌 브랜드 가릴 것 없이 상황은 비슷하다. 소매업의 대표 업종인 편의점은 심각한 위기 수준이다. 다른 소매 체인들도 사정은 별반 다를 게 없다. 휴대전화 판매 체인 대형

read more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 베트남 시장개척…600만달러 수출계약

목포시 출연기관인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가 베트남 시장을 개척했다. 2일 목포시에 따르면 지원센터는 최근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바이어발굴 및 무역상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조미김 업체 3개사, 해조류 가공업체 2개사 등 전남 도내 5개 기업은 현지 10개 바이어와 수출을 위한 제품 홍보 및 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지원센터 입주기업인 흥일식품 등은 현지 유통사와 600만달러 규모의 조미김

read more

베트남 첫 국산차 ‘빈패스트’ 한국에도 진출한다

베트남 토종 자동차 제조사인 ‘빈패스트(VinFast)’가 한국 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베트남 국영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빈패스트는 최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현지 법인을 설립했고, 중국 상하이(上海)와 대한민국 서울의 자회사 설립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빈패스트의 중국, 한국 자회사 설립은 최종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빈패스트의 모기업인 빈그룹은 최근 빈패스트의

read more

라오스 사고 댐서 쏟아진 물, 베트남 벼 수확에도 영향

라오스 아타프 주(州)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사고 당시 쏟아져 내린 물이 하류로 흘러 베트남의 농경지까지 침수 피해를 봤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 보도했다. 트란 수안 딘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 산하 작물생산청 부청장은 “라오스 보조댐 붕괴 이후 메콩 삼각주 지역의 강 수위가 7∼10㎝ 가량 높아졌다”며 “댐 사고 당시 쏟아진 물로 일부 지역의 여름-가을 벼

read more

롯데그룹 “호치민 시 도시철도 사업 입찰 참여”

– 황각규 부회장, 호치민시 공산당 서기장 만나 그룹 투자확대와 협력 요청 <롯데그룹 황각규 부회장이 호치민시 공산당 응웬 티엔 난 서기장을 만난 가운데 관계자들이 투 티엠 신도시의 생태도시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롯데그룹이 베트남 호치민시 도시철도사업 수주를 위한 입찰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 황각규 부회장은 호치민 시 공산당 서기장 응웬 티엔

read more

DGB금융그룹, 베트남ㆍ라오스에 봉사단 파견

– 7월31일 DGB글로벌 봉사원정대 출정식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지난달 31일 ‘2018 DGB글로벌 봉사원정대’ 출정식을 열고 베트남과 라오스 2개국에서 10일간 봉사활동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발족한 봉사원정대는 DGB금융그룹 계열사들이 진출해있는 베트남과 라오스에서 해외 봉사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원정대는 DGB금융그룹 전계열사 임직원과 DGB금융그룹의 지역 대학생을 위해 운영 중인 DGB대학생서포터즈(With-U대학생봉사단, 대구은행대학생봉사단, DGB대학생녹색기자단)에서 선발한 인원과 임직원

read more

친환경버스 도입..하노이 ‘순항’ 호치민 ‘난항’

– 하노이 3개 노선 시범운영 시작 – 호치민은 자금 문제로 일부도입만 베트남의 악명 높은 대기오염의 대안으로 친환경 CNG(압축천연가스) 버스가 도입된다. 인구 1,000만 명이 넘는 베트남을 대표하는 두 도시인 호치민과 하노이에서 시범 운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하노이는 도입이 순조로운 반면 호치민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노이시 운송부(MT)는 8월 1일부터 시범적으로 3개 노선에 친환경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