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금융시장 잡아라”… 한국업계 진출 확대 잰걸음

베트남이 동남아시아의 대표 신흥국가로 떠오르면서 한국 금융권의 진출도 활발해지고 있다. 신한생명은 첫 해외진출 사업으로 24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주재사무소를 문 열었다. 신한생명은 지난 1일 베트남 재무부로부터 사무소 인가를 받은 데 이어 향후 보험 상품 판매를 위해 지점이나 법인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성락 신한생명 사장은“1년간 현지조사를 통해 베트남 진출을 검토한

read more

아시아나, 베트남 저소득 여성 취업돕기 ‘아름다운 교실’오픈

아시아나항공이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베트남 저소득층여성들의 사회 진출 지원을 위한‘아름다운 교실’개원식에서 아시아나항공 정성권 전략기획 본부장(왼쪽 네번째), KOICA 장재윤 소장(왼쪽 세번째), 굿피플 박용희 부회장(왼쪽 두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헤럴드경제]

read more

부상하는 베트남 보험시장… “자리 잡기 만만치 않아”

베트남 생명보험시장이 블루오션으로 부상하고 있다. 보험사들은 포화 상태에 이른 한국을 대체할 동남아시아 시장으로 베트남에 눈길을 돌리고 있지만, 현지화의 벽을 넘기 쉽지 않은 실정이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베트남 생명보험시장 규모는 지난해 13억 달러(1조4500억 원)로 전년보다 17.9% 성장했다. 베트남 생명보험시장은 2000년대 들어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보험 가입률은 아직 5%(2013년 기준)에

read more

베트남,‘외국인 관광객 잡아라’무비자 국가 확대

베트남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비자 규제를 완화한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내달 1일부터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5개국 국민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할 계획이다. 이들 국민은 15일간 비자 없이 베트남에 머물 수 있다. 이번 조치는 베트남 방문 외국인이 지난 5월까지 12개월 연속 감소해 베트남 관광시장이

read more

베트남, 베트남계 미국인‘미성년자’ 성매수 혐의로 구속

베트남 남부지역에서 베트남계 미국인이 미성년자인 15세 소녀를 성매수 했다가 체포됐다. 남부지역 까마우(Ca Mau) 지역 경찰은 지난 화요일 형법 제 256조의“미성년자와 성관계”혐의로 티에우반루언(Tieu Van Luan, 56세)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만약, 정식 기소될 경우 최대 15년 이상 수감될 수도 있다. 체포된 루언(Luan)씨는 지난 1980년에 미국에 정착했다가 몇 년전에 까마우(Ca Mau)로 돌아왔다. 경찰에 따르면,

read more

남양주시의회,‘베트남 방문단’방문!

남양주시의회에 지난달 30일, 베트남 방문단이 방문했다. 대표단은 응에안 성 레쑤원따이 부 성장 및 빈시 보비엣딴 당서기, 공무원 5명, 한-베 기술학교 관계자 4명, 기업인 9명 등 18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양주시와 베트남과의 우호 협력 강화 및 경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방문한 이들은 이날 남양주시의회를 찾아 이철우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과 양 도시 간의 교류와

read more

베트남, 쌀 브랜드화… 2020년까지 세계적인 브랜드 개발

베트남 총리는 2020년까지 베트남 쌀 브랜드 개발 계획에 대한 2030년까지의 비전을 승인했다. 베트남 쌀의 브랜드 구축을 공동 목표로 베트남 쌀의 가치와 이미지를 높여 베트남 쌀에 대한 생산자, 수입업자, 유통업자, 국내외 소비자의 인식을 향상시켜 세계 시장에서 베트남 쌀의 가치, 경쟁력, 시장의 강화와 발전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2020년까지 베트남 쌀을 국내 및

read more

베트남 폐기물 재활용 마을서 어린이 207명 납 중독

폐기물 재활용으로 생계를 꾸리는 베트남의 한 마을에서 200명 넘는 어린이가 납에 중독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베트남 일간 탕니엔에 따르면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소가 최근 북부 흥옌 성의 동마이 마을 주민 618명을 검사한 결과 어린이 317명 가운데 207명이 납 중독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주민들도 납에 노출됐지만,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이 연구소가 작년 12월 마을 수질을

read more

베트남, 대중 식당의 재생 종이 냅킨 ‘암’유발 위험

베트남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식당에서 입을 닦거나, 그릇 또는 젓가락 숟가락들을 닦는데 종이 냅킨을 주로 사용한다. 호찌민市 공과대학 화학기술과의 응옌후히에우(Nguyen Huu Hieu) 박사는 이러한 습관들은 위생적이기보다는 사람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문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시장에 나와 있는 대부분의 종이 냅킨에서 폴리염화비페닐(Policlobiphenyl, PCB)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실제 냅킨에 포함된

read more

한베트남 FTA 서명… 양국 교역 확대 기대

지난 5일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부 휘 황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은 하노이에서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가 자리한 가운데 한•베트남 FTA에 서명했다. 한•베트남 FTA는 우리나라가 타결한 15번째 FTA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일환인 전략적 FTA 네트워크 추진의 중요한 성과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총 52개국과 FTA를 타결, 이 중 49개국과 11건의 FTA가 발효

read more

베트남 복잡한 행정절차급행료에 외국기업들 애먹어

베트남이 한국을 비롯한 외국 기업들의 신규 진출 지역으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낙후된 조세•통관 행정이 경영 활동의 발목을 잡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11일 코트라 호찌민 무역관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베트남에서 수출입 통관 지연으로 발생한 제품의 창고 보관 비용이 2013년 1억 달러에 달했고 2020년에는 1억8천만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여기에는 복잡한 통관 절차와

read more

베트남서 환경오염에 섬유•의류 투자 유치‘몸사리기’

세계 섬유•의류업계가 중국을 대신할 생산거점으로 베트남을 주목하고 있지만, 현지 지방정부가 환경오염을 내세워‘굴뚝 산업’유치를 중단하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12일 온라인매체 베트남넷에 따르면 베트남 중부 다낭시는 최근 한국과 홍콩 기업이 직물•염색•의류 부문에 수백만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퇴짜 놓았다. 다낭시는 올해 1분기 외국인 직접투자(FDI) 유치액이 작년 동기보다 45% 급감한 상황에서도 첨단 친환경 기술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