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은 나가서 쇠어도 보름은 집에서 쇠어야 한다?

  대보름의 풍속 또한 매우 다양하여 그 수가 1년의 세시풍속 중 대보름이 차지하는 비중이 반 정도가 된다. 풍속의 예를 들어보자면, 보름새기는 설날과 같이 수세하는 풍습이 있어 온 집안의 등불을 켜놓고 지새운 것에서 유래하였다. 보름날 밤에 잠을 자면 눈썹이 희어진다고 하였는데, 따라서 가족 중에 누군가 잠이 들면 장난삼아 밀가루 등으로 눈썹을

read more

호치민의 뗏, 노란물결 속으로..

뗏(Tết)으로 불리는 베트남 명절은 베트남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날이자 우리나라의 설날과 마찬가지로 베트남 문화에서 가장 큰 명절이다. 뗏은‘뗏 응우옌 단’을 짧게 부르는 말로 원단(元旦)의 의미를 담고 있다. 조상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고 새로운 한 해를 즐겁게 맞이하기 위한 축제로 자리 잡고 있는 뗏, 그 중에서도 호치민의 뗏 풍습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read more

부엌신을 섬기는 베트남 사람들

페이스북을 보던 중 베트남 학생들이 제사를 지내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궁금해서 찾아보니 부엌신을 기리는 제사라고 하는데, 우리나라에는 조왕신이 있듯이 베트남에는 세 명의 부엌신이 있다고 한다. 한국과는 다른 베트남 문화가 신기하면서도 궁금하여 관련 자료를 찾아보던 중 부엌신의 유래와 그에 얽힌 전설, 베트남 사람들은 그를 어떻게 기리는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부엌신은 그들에게 어떤

read more

2016년 병신년(丙申年)의 붉은 해가 떠오르다.

호치민 시티의 밤하늘이 2016 병신년의 시작을 알리는 화려한 불꽃으로 물들었다. 우리들의 땀으로 채운 2015년을 뒤로한 채, 하늘을 수놓은 불꽃처럼 우리 모두에게 아름답고 행복한 2016년이 되기를 바라며 불꽃놀이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read more

2015년 연말 호치민 시티의 모습

다사다난했던 2015년도 어느덧 끝나가고, 2016년 병신년 새해가 다가오고 있다. 아쉬웠던 2015년을 보내며 설레는 마음으로 새해를 기다리는 이들은 어떤 마음으로 새로운 해를 기다리고 있을까.!? 화려한 야경만큼이나 2016년의 새해도 밝고 기쁜 일만 가득하기 바라며 호치민의 야경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