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과학수사 (2) ‘99.99%의 확실성’ DNA의 증거능력

▶ 신원확인 수단 중 가장 정확… 인체 모든 곳에 존재 ▶ 한국 국과수 감정역량 세계적 수준… 인력 부족은 과제 “앞서 진술한 피의자 신문조서 내용이 사실인가요?” “아닙니다. 사실대로 말하겠습니다.” 올 2월25일. 서울 용산경찰서 강력 2팀 사무실에 앉은 특수강도강간 피의자 이모(61)씨는 검거 직후와 달리 유순해진 상태였다. 불과 사흘 전까지 “나는 모른다”, “그곳에

read more

Taste, Feel, Enjoy Korea 다양한 색깔로 한국을 알리는 ‘2016 한국의 날’

자랑스러운 우리의 대한민국이 세계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단순히 K-POP과 K-DRAMA 열풍을 넘어 한글, 한식, 패션, 기업 등을 망라하는 한국 문화 그 자체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젊은 층이 인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베트남에서의 한류열풍은 현지의 뜨거운 날씨만큼이나 핫하다. 이에 오는 9월 30일과 10월 1일

read more

빌 게이츠 “단축번호 2개뿐인데 하나가 버핏” …25년 우정 회고

“아침으로 오레오 먹는 어린이 입맛 버핏…그와의 식사 즐겁다” “버핏이라면 어떻게 할까 생각하면 정답 나와…아버지 같은 존재”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억만장자 투자자 워런 버핏이 25년의 나이 차이를 훌쩍 뛰어넘은 우정을 나누고 있다. 게이츠는 5일(현지시간) 자신의 블로그(gatesnotes.com)에‘배움과 웃음의 25년’이라는 글에서 버핏을 처음 만난 25년 전, 1991년 7월 5일을 회상했다. 그는 버핏이

read more

책과 낭만이 함께하는 호찌민 책방거리

호찌민의 중심지라 할 수 있는 1군에는 다양한 볼거리가 넘친다. 프랑스 식민지 시대에 지어진 유럽풍 건물과 통일궁, 전쟁박물관까지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공간이기도 하다. 볼거리뿐만이 아니다. 1군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맛 좋고 질 좋은 식사를 할 공간도 많아 관광객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하지만 아직‘이곳’을 가보지 않았다면 1군을 다 즐겼다고 할 수

read more

도약하는 한상(韓商)! 하나 되는 아시아! ‘2016 아시아한인회장대회 및 아시아한상대회’, 그 뜨거운 열기 속으로

베트남 중부한인회와 중소기업중앙회 베트남·아세안 연합회(회장 이충근)가 주관하고 재외동포재단과 중소기업중앙회가 후원하는 2016 아시아한인회장대회 및 아시아한상대회(회장 승은호)가 지난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다낭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대만, 미얀마 등 16개국 전·현직 한인회장들과 아시아 한상들이 참가한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라이프플라자 이승진 기자

read more

한국의 과학수사(1)-‘빼도박도 못하는 증거’ 지문

▶ 전 국민 주민등록 정보 활용…인권침해 논란 있지만 신속수사에 큰 기여 ▶ 60여년간 눈부신 기술 발달…선진국도 인정한 최고 수준 <※ 편집자주 : 시대가 변화하면서 범죄 양상도 날로 지능화하는 양상입니다. 인권이 중시되면서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증거의 중요성도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그간 계속 발전해온 다양한 과학수사 기법은 이같은 범죄환경에 대응하는 수사기관의 중요한

read more

숨은 공항코드 찾기

여 행은 생각만 해도 설레는 경험이다. 최근 국내에서는 여행의 효과에 대해 주목한다. 이제‘여행’은 단순히 새로운 경험만이 아닌, 힐링과 위로라는 키워드가 함께 따라붙는다. 바쁘게 굴러가는 사회 속 지친 현대인들에게 일종의 오아시스인 셈이다. 여행에 대한 인식 변화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해외여행객 수는 증가하는 추세이다. 해외 여행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read more

우리말 널리널리 퍼져라 제 21회 세계 한국어 웅변대회 베트남 예선전 열려

지난 5월 28일 호찌민 인문사회과학대학교(이하 인사대)에서‘2016 세계 한국어 웅변대회’의 베트남 예선전이 열렸다. 올해로 베트남에서 4회째를 맞은 웅변대회는 오는 7월 30일 태국에서 열릴‘제 21회 한국어 웅변대회 본선’의 예선전이다. 이번 예선전에서 우승한 외국인, 내국인 참가자는 각 1명씩 본선 진출 기회가 주어진다. 웅변의 주제는 나라사랑과 연관된 자유 주제이며, 한국인과 베트남인 공통으로 지정됐다. 작년에

read more

보훈의 달 6·25를 상기 하자 국군은 죽어서 말 한다

산 옆 골짜기에 혼자 누워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런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시 그대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육군 소위 였구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 보다 더 짙은 피의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죽음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

read more

호치민의 숨어 있는 보석 같은 카페를 찾아서

언젠가 호치민은 까도 까도 알 수 없는 양파와 같다고 말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 처음에는 무슨 말이지 싶어 공감을 하지 못했는데, 지내다 보니 이 표현만큼 호치민을 잘 나타내주는 말이 없다. 비교적 한산한 낮을 지나 밤이 되면 호치민의 거리들은 젊은 베트남인들과 낯선 여행객들로 활기를 띤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나라만큼이나 무한한 잠재력을

read more

베트남 민족해방의 영웅, 호치민 주석 그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Place #3

호치민 주석, 베트남 사람들은 그를 박 호(Bác Hồ)라 부른다. 1890년 5월 19일, 호치민 주석은 식민지에 맞서 싸운 용맹한 애국주의자들이 살고 있었던 낌 리엔 마을에서 태어났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 속에서의 가정 교육은 그의 청소년기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그의 일생은 독립과 자유 그리고 행복을 위해 바쳐졌으며 베트남 사람들은 그가 독립선언문을 낭독했던 1945년

read more

영원한 사랑의 맹세, 로즈데이 (5월 14일, Rose Day)

5월은 가정의 달이라 불리는 만큼, 기념할 수 있는 날들이 많은데, 그 중에서도 특히나 5월 14일은 연인들을 위한 날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로즈데이(Rose Day)의 기원은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지만, 가장 널리 알려진 것으로는 미국에서 꽃 가게를 운영하던 마크 휴즈라는 청년이 있었는데 그가 사랑하는 연인에게 가게의 모든 장미를 바치며 사랑을 고백한 데서 유래했다는

read more

5가지 키워드로 알아보는 2018년 베트남 소비 트렌드

베트남 소매유통 시장의 주요 유행을 파악 하려면, 현지 대도시 거주 ‘8X, 9X, 10X 세대’의 기호 관찰이 우선이다. 수도 하노이와 경제 도시 호치민시는 베트남에서 63개 직할시 및 성 중에 개인 소득 및 인구 수가 가장 높은 곳으로, 호찌민시와 하노이는 각각 남부와 북부 소매유통 시장을 대표하므로, 베트남 현대 소매유통 시장 조사 시

read more

베트남 전자결제 시장을 잡아라

■ 베트남 은행 거치지 않은 불법 송금 적발 2018년 5월 베트남 중앙은행은 언론 보도를 통해 베트남 북부 꽝닌(Quang Ninh) 성에서 불법 POS 기기를 이용해 베트남 은행을 거치지 않고 중국으로 약 3만 달러를 이체한 상점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언론 보도로 밝혀진 불법 전자결제, 불법 모바일 결제 사례는 일부에 불과하며 실제로는

read more

베트남 축구, 경제를 흔들다

올해 초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베트남에 축구 열풍과 박항서 신드롬을 일으킨 베트남 축구. 지난 9월 2일 막을 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아시안게임 사상 첫 4강에 진출하면서 U-23 준우승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실력으로 증명했다. 는 베트남을 강타하고 있는 축구 열풍에 대한 궁금증과 해답을 찾아보았다. ◎ 120년 역사의 베트남 축구

read more

see more

임시정부의 부주석으로 독립을 이끌었던, 우사 김규식 박사

■ 출생과 어린 시절 김규식은 1881년 경상남도 동래군에서 동래군수 종사관 김지성 (金智性)과 경주 이씨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 김지성은 유학까지 다녀온 인텔리였으나 민씨 정권의 대일본 의존 정책을 비난하다가 귀양을 갔고, 1888년 어머니 경주 이씨마저도 사망하여 오갈 데 없는 처지가 됐다. 삼촌들은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목사의 고아원에다가 그를 데려다 줬다. 학교

read more

미세먼지 지구촌을 강타한 인류의 재앙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어떻게 다른가요? 우리가 숨 쉬는 공기 속에는 수많은 먼지가 떠다닙니다. 이 가운데 초미세먼지는 석탄이나 석유 등 화석연료를 태우거나, 공장과 자동차에서 가스가 배출될 때 주로 발생합니다. 지름 10㎛ 이하의 먼지를 미세먼지라고 부르고, 미세먼지 중에서 지름 2.5㎛ 이하의 먼지를 초미세먼지라고 부릅니다. 초미세먼지의 지름은 머리카락 두께의 20분의 1 정도에 불과하지만, 미세먼지보다

read more

세계 각지에서 일어나는 이슈를 한 눈에!

AMERICA 143년 전통 美도그쇼 올해 승자도 ‘와이어폭스테리어’ 143년 전통의 ‘웨스트민스터 케널 클럽 도그쇼’(Westminster Kennel Club Dog Show)에서 와이어폭스테리어(Wire Fox Terrier) 종 ‘킹(King)’이 우승을 차지했다. 미 뉴욕 메디슨스퀘어가든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킹 소유주인 미 캘리포니아 출신 가브리엘은 우승 발표를 듣자마자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킹은 내 전부”라고 환호했다. 올해 7살의 킹은

read more

see more

C#SHOP, 한국형 가디언을 꿈꾸며 K-뷰티의 중심에 서다

2019년 3월 30일, 호치민에 오픈한 <C#Shop(이하 씨샵숍)>은 국내 중소기업 화장품 브랜드 60여 개를 모아놓은 K-뷰티 전문편집숍이다. 씨샵숍에 입점한 업체제품들은 베트남의 대표적인 이커머스 기업인 <쇼피>, <잘로> 등에서 연계판매가 가능하다. 기자는 길거리의 수많은 매장 중에서 흰색의 외관과 빨간색의 #(샵) 로고를 보고 한눈에 <씨샵숍>을 발견할 수 있었다. 매장에 들어서자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내부의

read more

고 퀄리티 한의학 호치민에 상륙

대한민국 한의학 메카인 경희대학교를 졸업한 곽남욱 원장이 푸미흥에 <경희한의원>을 오픈했다. 곽원장은 대학을 졸업한 후 서울 노원구에서 10년 넘게 한의원을 운영한 베테랑 한의사다. 곽 원장은 ‘아직까지 베트남에서는 한의학이 신뢰받고 있지 못하다’는 지인의 이야기를 듣고, 대한민국의 선진화된 한의학 의술을 베트남 교민들에게 제공하고자 <경희한의원>을 오픈했다고 한다. 그는 호치민시에서 유일하게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한의사면허를 보유한

read more

HSKINCULTURE, 그랜드 오프닝

  한국의 피부미용기술은 이미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한국의 앞선 피부미용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Hskinculture가 베트남에 상륙했다. 지난 2005년 한국에서 K.L Global로 사업을시작한 Hskinculture는 미국, 중국, 홍콩, 러시아를 거쳐 2019년 호치민시에 드디어 첫발을 내딛었다. 이에<라이프플라자>는 Hskinculture의 역사적인 첫 시작을 함께했다. 지난 3월 5일, 호치민시 콘티넨탈 사이공 호텔 세미나룸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한국의 미용,

read more

see more

호치민에서 뗏(Tet) 즐기기

뗏(Tet)이란? 뗏은 서양인들의 크리스마스처럼, 베트남인들에게는 온 가족이 한데 모이는 민족 최대의 명절이다. ‘Tet’은 ‘Tet Nguyen Dan’의 약칭으로, ‘새해 첫 날, 첫 아침을 맞는 절기’라는 뜻이다. 뗏은 중화 영향을 받았지만, 베트남 고유 문화와 환경과 결합하여 그들만의 전통 명절로 계승되어 왔다. 뗏 전통 음식은 집집마다 조금씩 다른데, 일반적으로 찹쌀 안에 돼지고기와 녹두

read more

사원과 사당의 꽃 베트남의 전통 조각

베트남 전통 조각의 역사는 선사시대부터 시작된다. 베트남의 선사시대는 약 30만년 전의 누이 조(Nui Do) 문화에서 2,500년 전의 동썬(Dong Son) 문화까지를 말하는데, 아쉽게도 이 시대의 문화, 예술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조각 역시 마찬가지여서 선사시대의 조각 작품은 남아있지 않지만 그 표현이나 상징은 남아 있다. 예를 들어, 호아빈성의 동 노이(Dong Noi) 동굴에서

read more

전통과 예술이 녹아있는 베트남 민화

● 왕조의 역사와 지역 특징을 사조에 담다 베트남의 민화에는 조상숭배 관습과 자연을 신성시하는 믿음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다. 민화는 수 세기 동안 베트남의 목판 조각술이 발달하는 과정에서 많은 양이 제작되었다. 리 왕조(Ly Dynasty, 12세기) 시대에는 목판조각이 가업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고, 쩐 왕조(Tran Dynasty) 말기에는 지폐를 찍어내기 시작하였다. 레 왕조(Le So Dynasty)

read more

se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