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 비선실세를 찾아서> 명성황후 홀린‘진령군’을 최순실에 비길쏘냐

‘역사 속 최순실 사태’에 대해 써달라는 주문을 받고는 흔쾌히 응했다. 쉽게 쓸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망한 나라 위에 멍한 군주가 있고, 멍한 군주 밑에 간신이 설친다.’이는 만고의 진리다. 역사에서 호가호위하는 비선실세는 멍청한 군주 밑에서 언제든 나오기 마련이니까. 외척이니 측근이니 공신이니 하는 것들이 그런 부류다. 그런데 막상 쓰자니 난감했다. 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