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부러워하는 ‘한국인 기대수명’

미국의 인터넷매체 복스(VOX)가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지난 10일 내보낸 기사의 머리글이다. 오늘날 한국인의 기대수명이 80세 이상으로 미국인보다 더 오래 살 것으로 기대되고, 이런 격차는 갈수록 더 커질 것이라는 게 주요 내용이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왜 한국인들이 이제는 미국인들보다 더 오래 살까. 왜 앞으로도 더욱 오래 살 것인가”라며 진지한 물음표를 던졌다. 미국의

read more

교정치료를 하면 이가 약해진다?

교정치료 중의 충치 교정치료를 하면서 충치가 생기는 것은 원래 자기 치아의 충치에 대한 내성이 약한 것이 주된 원인이다. 교정 장치를 붙이면 교정 장치 주변이 잘 닦이지 않는다. 충치에 내성이 약한 사람이 양치질을 게을리하면 교정 장치 주위에 충치의 원인인 프라그가 침착되어 치아 표면을 쉽게 부식시키고 나아가서 충치로 악화되는 것이다. 교정치료 중에

read more

성인교정치료

이의 배열이 고르지 않으면 누가 봐도 고쳐야 될 것으로 생각한다. 치아나 잇몸 뼈가 돌출한 것은 심하지 않고는 환자 스스로 판단하기가 어렵다. 더구나 어렸을 때나 젊었을 때는 볼 살이 통통하여 입술 돌출이 눈에 띄지 않아 웬만하면 보기 싫다고 느끼기 힘들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볼 살이 빠지게 되면 심한 정도가 아니라고 생각했던

read more

교정장치의 종류와 선택

교정 장치는 교정치료법을 실현하는 도구로써 크게 두 가지로 나눈다. 치아에 직접 붙이는 고정성 교정 장치와 환자 자신이 장착할 수 있는 가철성(removable) 교정 장치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교정 장치는 고정성 장치인 브래킷(bracket)이라 이름하는 장치를 말한다. 현재 많이 쓰이는 교정 장치는 제각기 장단점이 있다. 장치에 따라 치료 기간, 치아 이동의 효율성, 심미성,

read more

교정치료는 언제 치료하는것이 좋은가?

적당한 치료 시기를 놓친 환자에게서 가장 많이 듣는 소리는 평소 다니는 치과의 선생님이 영구치로 다 갈은 후까지 기다려도 된다 해서 치료를 늦추었다고 한다. 보편적인 부정교합이라면 치과 선생님의 말씀이 틀린 것은 아니나 교정치료의 정확한 치료 시기는 부정교합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 예를 들어서 아래턱이 돌출된 주걱턱 환자는 6세 이전 영구치가 나지 않았다

read more

교정치료를 할 때 왜 생니를 뽑아야 하나?

간단히 말해서 부정교합을 치료하기 위한 공간을 만들기 위함이다. 나이가 많은 분들은 생니를 뽑으면 생명에 지장이 있다 하여 교정치료를 위해 이를 뽑는 것을 적극 말리기도 한다. 이것은 근거 없는 기우에 지나지 않는다. 1950년대 미국의 교정학계에서 치아를 뽑는 발치 교정치료법이 대두된 이래 이미 온 세계의 교정 의사들에게 공인된 과학적 치료법이기 때문이다. 치아를

read more

부정교합의 모르고 있는 증상들

치아의 배열이 바르지 않고 올바로 물리지 않는 현상을 부정교합이라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치아의 배열이 바르지 않은 것은 큰 불편이 없다하여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 한 때는 뻐드렁니도 매력이라 하여 아름다움의 한 포인트로 보기도 했다. 부정교합은 우식증(충치)과 잇몸의 염증인 치주병(풍치)과 더불어 치과에서의 3대 질환 (병) 중의 하나이다. 부정교합의 증상 중에 쉽게 눈에

read more

스피츠·말티즈에 물려 골수염 앓기도… “완치까지 1년” 초기에 상처 부위 신중히 검사하고 경과 관찰해야 물린 상처는 꿰매면 안돼…“합병증 위험 더 커”

유명 한식당 대표가 개에 물려 치료를 받다 숨진 사건이 알려진 이후 개 물림 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고 있다. 반려견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혹시라도 생길 수 있는 개 물림 사고의 위험성에 주의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는 분위기다. 이번에 문제를 촉발한 반려견은 ‘프렌치 불도그’이다. 각종 자료를 보면 이 개는 몸무게 9~13kg, 키 25~32cm의

read more

[명의에게 묻다]참기 힘든 ‘입냄새’… 건강 이상 신호일까

입속에 늘어난 나쁜 세균이 악취성 기체 만들어 냄새 유발 원인 90%는 구강 내 문제…올바른 칫솔질로 예방 힘써야 모든 것은 균형이 무너지면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 입안도 마찬가지다. 자각하지 못하는 사이 심화하는 ‘입냄새(구취)’도 상당 부분 구강 속 세균의 불균형에서 기인한다. 나쁜 세균이 급격히 늘어나면 어느새 입에서 참기 어려운 냄새가 풍겨 나온다. 기본적으로

read more

[건강이 최고] 빈혈이면 어지럼증?… “숨 찬게 대표 증상”

철분약, 증상 좋아져도 6개월 이상 복용해야 머리가 핑 돌고 어지러우면 흔히 ‘빈혈’을 의심한다. 그만큼 ‘어지럼증은 곧 빈혈’이라는 생각이 공식화돼 있기 때문이다. 빈혈은 혈액이 인체 조직의 대사에 필요한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조직의 저산소증을 가져오는 경우를 말한다. 혈액 속 적혈구는 우리 몸에서 산소를 운반해주는 ‘일꾼’ 역할을 하는데 이 적혈구가 부족해지면서 산소

read more

햄버거, 이참에 끊을까… 전문가 8인의 ‘권고’

햄버거를 먹고 이른바 ‘햄버거병’(용혈성요독증후군. HUS) 에 걸려 신장의 90%가 손상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이후 햄버거를 바라보는 눈이 예사롭지 않다. 인터넷에서는 이제부터라도 아이들한테 햄버거를 절대 먹이지 않겠다는 내용의 글이 보일 정도로 격앙된 분위기다. 하지만 아이들이 당장 햄버거를 끊기란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무조건 강제로 못 먹게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마치 어른들이

read more

아이가 며칠째 고열에 끙끙… “소변 역류질환 의심해야”

출생 14개월 된 남자아이가 이틀 동안 40도가 넘는 고열에 시달리자 부모가 황급히 응급실을 찾았다. 감기처럼 고열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었으나, 소변검사에서 세균이 검출됐다. 일단 요로감염을 의심하고 초음파 검사를 했다. 좌측 신장에서 염증이 발견됐고 신장에 물이 차는 수신증상이 1단계 수준으로 나타났다. 더 정밀한 검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핵의학 검사와 소변 역류검사를

read more

아이가 며칠째 고열에 끙끙… “소변 역류질환 의심해야”

출생 14개월 된 남자아이가 이틀 동안 40도가 넘는 고열에 시달리자 부모가 황급히 응급실을 찾았다. 감기처럼 고열 외에 특별한 증상은 없었으나, 소변검사에서 세균이 검출됐다. 일단 요로감염을 의심하고 초음파 검사를 했다. 좌측 신장에서 염증이 발견됐고 신장에 물이 차는 수신증상이 1단계 수준으로 나타났다. 더 정밀한 검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핵의학 검사와 소변 역류검사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