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F6D7-33F2-41AA-9127-D9986ED224A8

박열 재조명 붐과 일본 의인 후세 변호사

“내가 일본의 황태자를 폭살의 대상으로 삼은 첫 번째 이유는 일본 국민이 신성시하는 황실의 정체가 사악한 귀신과 같은 존재임을 알리기 위함이다. 두 번째는 조선 민족에게 독립 열정을 자극하기 위해서고, 세 번째는 일본 사회운동가들에게 혁명적 기운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1923년 9월 일본 히로히토 황태자(당시 건강이 악화한 다이쇼 천황을 대신해 섭정)를 암살하려 한 혐의로

read more

sfaf

아메라시안의 대모 펄 벅과 소사희망원

푸른 눈의 노파가 1960년 초겨울 경주를 지나다가 한 농부가 지게에 볏단을 진 채 소달구지를 몰고 가는 모습을 보았다. ‘달구지 위에 올라타고 볏단도 실으면 될 텐데 한국 농부는 왜 고생을 사서 하는 것일까’라고 생각한 노파는 농부에게 다가가 “소달구지에 볏단을 실으면 되지 왜 직접 볏단을 지고 가는 겁니까?”라고 물었다. 농부는 오히려 질문이

read more

북한 시범단의 멋진 격파 시범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북한 태권도 시범단이 8일 서울 워커힐호텔 특설공연장에서 호신술 시범을 보이고 있다.
utzza@yna.co.kr
(끝)

태권도 남북통일 언제쯤 이뤄질까

6월 24∼30일 전북 무주에서 열리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폐막식에서 북한 단원들로 구성된 국제태권도연맹(ITF) 시범단이 솜씨를 선보인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북한 태권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세계 태권도계는 40여 년 전부터 남북한이 각각 주도하는 WTF와 ITF로 양분돼 있어 용어가 다르고 경기 규칙에도 차이가 있다. 분단 이후 남북한이 각각 태권도를 발전시켜 오늘날에 이르렀다고 생각하는

read more

AKR20170530129100371_04_i

아메라시안의 대모 펄 벅과 소사희망원

푸른 눈의 노파가 1960년 초겨울 경주를 지나다가 한 농부가 지게에 볏단을 진 채 소달구지를 몰고 가는 모습을 보았다. ‘달구지 위에 올라타고 볏단도 실으면 될 텐데 한국 농부는 왜 고생을 사서 하는 것일까’라고 생각한 노파는 농부에게 다가가 “소달구지에 볏단을 실으면 되지 왜 직접 볏단을 지고 가는 겁니까?”라고 물었다. 농부는 오히려 질문이

read more

▶ 지난 4월 29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 폐막식에서 아세안 회원국 정상들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포스트 차이나’아세안 창립 50년

지금으로부터 50년 전인 1967년 8월 8일, 인도네시아·태국·말레이시아·필리핀·싱가포르 5개국 외교장관이 태국 방콕에 모여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창립을 선언했다. 국경을 뛰어넘어 공동 안보를 실현하고 경제·사회·문화적 협력을 추구해 나가자는 이른바 ‘방콕 선언’이었다. 1961년 태국·필리핀·말레이시아 3개국이 결성한 동남아시아연합(ASA)에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가 가세하며 규모를 확대하고 조직의 틀을 바꾼 것이다. 당시는 미국이 도미노 이론을 내세워

read more

stock-vector-watercolor-lotus-flower-pink-vector-painted-decorative-element-isolated-on-white-background-logo-292379990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석가탄신일 맞아 마음속 등불 켜자

3일(음력 4월 8일)은 불교를 창시한 석가모니의 탄생 기념일이다. 불교계에서는 사월 초파일을 부처님오신날로 부르지만 대통령령으로 정한 명칭은 석가탄신일이다. 대한불교조계종을 비롯해 29개 종단으로 구성된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석가’가 ‘샤카’라는 고대 인도의 특정 민족 이름을 한자로 표기한 것이어서 맞지 않고, 부처님오신날이 한글화 추세에도 적합하다며 지난 2월 인사혁신처에 명칭 변경을 요청했다. 그러나 6글자로 너무 길고 ‘님’이라는

read more

AKR20170403101000371_01_i

바벨탑에 도전한 자멘호프 사망 100년

서독의 마지막 총리이자 통일 독일의 초대 총리인 헬무트 콜은 어눌한 언변과 어수룩한 행동으로 자주 놀림감이 됐다. 그를 소재로 한 유머집이 여러 권 나왔고 우리나라에도 ‘콜 수상의 웃음’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됐다. ‘콜 농담 시리즈’ 가운데 이런 것도 있다. 콜 총리에게 외국어 실력이 부족하다는 비난이 쏟아지자 에스페란토어를 배우기로 결심하고 조만간 에스페란토라는 나라를

read more

19일 서울 보신각 앞에서 이주공동행동 등의 주최로 열린 국제 인종차별 철폐의 날 기념대회에서 몽골공동체 공연단이 전통무용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동양여성 = 보모’인식에 불쾌했다고?

#1. 1960년 3월 21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금광 도시 샤프빌에서 대규모 시위가 일어났다. 흑인들에게 부족별로 일정한 지역에서만 거주하도록 하고 부족명·고용주 이름·지문 등이 표시된 증명서의 소지를 의무화한 통행법에 반대한 것이다. 수천 명이 경찰서에 몰려가 통행법 위반 단속에 항의하자 경찰은 자동화기를 난사해 69명이 숨지고 186명이 다쳤다. 이를 ‘샤프빌의 학살’이라고 부른다. 경찰의 무자비한 진압을 규탄하는

read more

소멸 위험에 놓인 언어들을 지역별로 표시한 유네스코의 세계지도. 제주어를 
  ‘치명적 위험’에 처한 언어로 분류해 제주도에 붉은색으로 표시해놓았다.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국제 母語의 날’과 다문화자녀 언어교육

영국령 인도 제국이 1947년 독립할 때 이슬람교를 신봉하는 북인도 지역은 파키스탄이라는 이름으로 분리 독립했다. 국토는 양쪽으로 나뉘어 아라비아해 쪽은 서파키스탄, 벵골만 쪽은 동파키스탄으로 불렸는데 종교는 같지만 주로 쓰는 언어는 우르두어와 벵골어로 각기 달랐다. 국토 면적도 넓고 행정력도 장악한 서파키스탄이 1948년 우표, 화폐, 입대 시험 등에 벵골어 사용을 배제하고 우르두어를 유일한

read more

1

Weekly주요 최신 법규

외국인 투자자의 수입 의약품 유통 허용에 관한 시행령 초안 지난 2007년 베트남 WTO 가입 이후 약 10년 만에 외국인 투자자의 베트남 내 의약품 및 제약원료의 수입 및 유통에 관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고 있는바, 제약업계에 큰 변화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본 시행령 초안에서는 베트남 내 외국인투자법인(FIE)은 외국으로부터 수입한 의약품에 대하여 베트남

read more

Untitled-1

<이희용의 글로벌시대>귀화 성씨의 어제와 오늘

우리나라에서 해마다 7천 명 안팎의 새로운 성씨가 생겨난다고 한다. 귀화한 외국인 가운데 적지 않은 숫자가 이름을 바꾸는 김에 아예 성과 본을 새로 짓는 ‘창성창본’(創姓創本)을 택하기 때문이다. 대법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에도 1월부터 11월까지 5천991명이 창성창본 허가를 얻어 새로운 성씨의 시조가 됐다. 김·이·박·최·정 등 한국인이 많이 쓰는 성씨를 따라 쓰고 거주지를 본관으로

read more

빅토르 안으로 이름을 바꾼 안현수 선수가 2014년 소치 올림픽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1위로 골인한 뒤 러시아 국기를 들고 링크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귀화 선수 프리슈와 빅토르 안

지난해 대한체육회의 추천과 법무부 심사를 거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아일렌 프리슈 선수가 지난 6일(한국시간) 독일 쾨니히스제에서 열린 루지 월드컵 여자 1인승 경기에서 12위에 랭크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의 메달 전망을 밝게 했다. 2년 가까운 공백기에도 1위 기록과 큰 차이가 없었던 데다 썰매 종목은 코스 적응도가 매우 중요하므로 남은 기간을 잘 활용하면

read more

2017%eb%85%84-%eb%a7%90-%ec%a3%bc%ed%95%9c-%eb%af%b8%ea%b5%b0%ec%9d%98-%ed%8f%89%ed%83%9d-%ec%9d%b4%ec%a0%84%ec%9d%b4-%ec%99%84%eb%a3%8c%eb%90%98%eb%a9%b4-%eb%b3%b8%ea%b2%a9%ec%a0%81%ec%9c%bc%eb%a1%9c

<이희용의 글로벌시대>국민 품으로 돌아오는 용산기지 수난사

앞으로 1년 뒤면 서울 용산의 미군 기지가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꼬박 114년 만의 일이다. 지금의 서울시 지도를 무궁화에 비유하면 이곳은 꽃술에 해당한다. 부지의 모양은 사람 심장을 닮아 수도 서울의 심장부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게 느껴진다. 인왕산에서 안산으로 뻗어내린 서울 백호 지맥의 한 줄기가 만리재와 청파동을 거쳐 한강까지 이어지는데, 그 형상이 용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