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ICA, 내년 청년 일자리 창출에 1천300억 원 투입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2018년 한 해 동안 청년 일자리 창출에 1천3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12일 KOICA에 따르면 내년도 전체 예산 8천억 3천600만 원 가운데 해외봉사단 및 국제개발협력 인재양성사업에 1천292억 원을 편성했다.
국제개발협력 인재양성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경력 사다리 실행계획’으로 요약된다.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에 참여하는 청년 인력들이 국제개발협력 경력 경로를 따라 자신의 지식과 경험을 개발하는 데 도움을 주는 개념이다.
이를 위해 진입단계에서‘해외봉사단’(2년간 3천830명) 및‘ODA 영 프로페셔널’(5∼7개월 630명) 제도를 운용하고, 도약단계에서는‘봉사단 코디네이터’(2년 105명),‘개발협력 코디네이터’(1∼2년 12명),‘프로젝트 실무전문가’(1∼3년·현장인력),‘다자협력 전문가’(1∼2년 35명) 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런 절차를 밟게 되면 안착 단계에서는 KOICA, 국제협력 공공기관, 국제기구, 국제 NGO 등에 취업할 수 있게 된다고 KOICA 는 설명했다.
KOICA는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위한‘혁신적 개발협력 프로그램’(DIP)의 예산도 올해보다 17.3% 증액했다. 특히‘혁신적 기술 프로그램’(CTS·Creative Technology Solutions)에 86억 원, ‘포용적 비즈니스 프로그램’(IBS)에 98억 원을 각각 투입할 예정이다. [자료: 재외동포신문]

Leave a Reply

Be the First to Comment!

Notify of
avatar

wpDiscuz